폭탄주로 만든 산-선달산 산악시조(산음가 4-27)/반산 한상철

韓相哲 | 2018.01.30 06:09 | 공감 0 | 비공감 0

27. 폭탄주로 만든 산


부서진 산너울이 술잔에 넘치는데

느닷없이 뛰어들어 멱을 감는 갈 빛 신선(神仙)

이왕(已往)에 날아온 뇌관(雷管) 폭탄주나 만들까



 

* 선달산(先達山 1,236m); 경북 봉화. 백두대간 상에 있는 산으로 옛날에 신선이 올랐다 하여 선달산(仙達山)으로 불렀다. 술잔에 비친 늦가을 산의 모습은 엷은 주황색을 띈 위스키 같다.

* 율곡 이이(李珥)의 금강산 등척봉(登陟峰)

예장척최외(曳杖陟崔嵬) 장풍사면래(長風四面來) 청천두상모(靑天頭上帽) 벽해장중배(碧海掌中杯) -지팡이를 끌면서 정상에 오르니/ 긴 바람이 사면에서 불어 닥치네/ 푸른 하늘은 머리 위 모자와 같고/ 넓은 바다는 손바닥의 술잔이어라!

* 맥주 컵에 맥주를 채우고 작고 길쭉한 양주잔에, 위스키를 부은 뇌관을 퐁당 집어넣으면 원자폭탄주, 반대로 맥주 컵에 양주를 가득 채운 뒤, 맥주를 부은 뇌관을 빠트리면 수소폭탄주인데, 몹시 독하다. 과거 직장 다닐 때 마셔본 기억이 있다.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구미시 산악연맹께 올립니다..hl5fab2018.01.30 17:46
▼ 다음글대한산악연맹의 산악 사고자 지원 체계를 알고 싶습니다salle2018.01.28 20: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