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2. 기본 등산 장비

산악연맹 | 2009.09.20 04:20 | 공감 1 | 비공감 0
등산 장비 선택 요령

생활을 일시적으로 산으로 옮기는 등산에 있어 의류와 장비는 매우 중요하다. 등산 의류와 장비는 대자연 속에서 인간의 생명을 유지시켜 주는 도구이기 때문이다. 더욱이 산은 일상적인 주거 공간에 비해 혹독한 자연 조건과 기상 변화에 따른 수많은 위험을 간직하고 있다. 따라서 등산 의류와 장비는 안전하고 쾌적한 산행에 필요한 기능성과 내구성을 모두 지니고 있어야 한다.
그러나 우리는 실제 산행에 필요한 의류와 장비를 원하는대로 모두 가져갈 수는 없다. 의류와 장비의 성능을 감소시키지 않은 범위 내에서 무게와 부피를 최소화하기 위한 선택을 해야만한다.
그렇다면 수많은 장비와 의류들 중에서 어떤 것을 선택할 것인가. 가장 좋은 방법은 직접 사용해 보고 경험을 축적하는 것이지만, 그러기에는 시간과 경제적인 어려움이 따른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경험이 많은 등반가나 장비 가게의 추천에 의존하고 있다. 그러나 그들이 항상 올바른 조언을 한다고 맹신해서는 안 된다. 이따금 자기 능력보다 높은 수준의 산행에서 사용하는 고가의 장비까지 한꺼번에 미리 구입하는 사람들도 있다. 이런 경우 산행 초기에 잘못 선택한 장비 때문에 두고두고 후회를 하게 된다.
요즘은 등산 전문 서적이나 산악 잡지, 인터넷을 통해서도 장비 선택에 관한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다. 그러므로 모든 장비는 산행 경력을 늘려 가면서 새로운 경험과 지식이 쌓일 때 마다 신중하게 하나씩 차근차근 준비하는 것이 좋다.

산행 수준에 맞는 것을 고른다.

어떤 곳에서 어떤 수준의 등산을 할 것인가 먼저 결정하고, 그에 따른 꼭 필요한 기능과 성능을 지닌 장비를 선택해야 한다. 이것이 우선 충족되면 가능한 사용이 편리하고 오래 쓸수 있는 상품을 고른다.


가능한 가볍고 작은 것을 고른다.

모든 장비들은 배낭에 넣어서 짊어지고 가야 할 것들이다. 등산은 중력과의 싸움이므로 산행 장비는 가능한 가볍고 부피가 작아 휴대하기 편리한 것을 고른다.


가 격

가장 비싼 물건이 항상 좋은 것만은 아니다. 등산 의류나 장비를 만드는 사람들은 항상 소비자의 눈길을 끌기 위해 끊임없이 새로운 기능을 추가해 신제품 개발에 열을 올린다. 그러나 항상 새로운 것이 반드시 더 나은 품질과 성능을 갖추고 있지는 않다. 불필요한 기능과 디자인이 추가된 신제품은 무겁고 비싼 경우가 많다.

필수 기능에 초점을 맞춘다.

단순한 것이 가장 튼튼하고 가볍고 가격도 저렴하다. 여러 가지 기능이 많다면 그만큼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가능성도 많을 수 있다. 반드시 필요한 기능이 아닌 부차적인 기능이나 장식에 현혹되어서는 안된다.

비슷한 제품들을 비교한다.

여러 매장을 둘러보고 상품 안내 책자와 잡지, 인터냇 등을 통해서도 비슷한 여러 가지 모델에 대한 소재, 기능, 가격 등의 정보를 비교하고 결정한다.

미래를 내다보고 구입한다

영원히 초보자인 사람은 없다 산행 경험이 쌓이게 될 미래를 내다보고 1,2년 또는 5년 뒤의 산행 규모까지도 고려해 장비를 선택하는 안목이 필요하다. 등산 경력이 많아질수록 더 좋은 성능을 지닌 장비를 사용하고 싶어진다. 그러므로 처음부터 보다 높은 수준의 등산을 생각하고 품질 좋은 제품을 구입하는 것이 좋다. 조금 비싸더라도 오랫동안 값어치가 있는, 신뢰할 수 있는 품질의 제품을 고른다.

산행의 범위를 넓게 보고 구입한다

가능하면 다양한 환경과 산행 조건에서 잘 작동하는 장비를 구입한다. 그래야만 나중에 추가로 더 많은 장비를 구입할 필요 없이 다른 지역이나 외국에서도 사용할 수 있다.

꼭 필요한 것만 가져간다

선택의 문제는 어떤 제품을 사느냐로 끝나지 않는다. 보다 중요한 것은 ‘어느 것을 가져갈 것인가?’ 이다. 등산은 중력과의 싸움이다. 자신의 능력을 넘어선 장비의 무게는 생명을 위협하기도 하고, 반대로 짐의 무게를 줄여 등반 능력을 높일 수 도 있다. 모든 의류와 장비를 배낭에 넣기 전에 다시 한번 생각해 본다. ‘이것이 생명을 유지하는데 꼭 필요한 것인가?’

등산복의 종류와 기능

사람은 어떠한 환경에서도 적정한 체온을 유지해야 한다. 산행에서 찬 공기, 비, 바람 등은 체온을 떨어뜨려 위험한 상황에 빠뜨리기 때문에 신체를 보호하고 적정한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용도와 목적에 맞는 옷을 여러 벌 준비해서 그때마다 옷을 하나씩 벗거나 입어서 달라진 조건에 신체가 적응하도록 조절해야 한다. 그래서 산행시에는 얇은 옷을 여러겹 입는 것이 좋다. 걸을 때는 땀과 열이 많이 발생하므로 겉옷을 입지 않는 것이 좋다. 출발하기 전에 춥다고 해서 겉옷이나 우모복을 껴입으면, 운행 중에 발생하는 땀과 열에 의해 몸과 속옷이 젖어 멈추었을 때 더욱 추위를 느끼게 되고 젖은 옷도 쉽게 마르지 않는다.
출발할 때는 약간 추울 정도로 가볍게 입고 땀과 열을 배출시켜야 쾌적한 상태를 유지 할 수 있다. 중간에 휴식을 취하거나 걷기를 멈췄을 때 겉옷이나 우모복을 입어서 보온을 해주는 것이 좋다. 바람이 심하게 불거나 눈이 내릴 때는 방풍 / 방수 기능의 겉옷을 입는다.
등산복은 ‘어떻게 입을 것인가?’가 가장 중요하다. 내복, 보온 의류, 겉옷의 기능을 잘 이해하고 기후와 등반 상황에 맞게 적절하게 입어야 한다.

▼ 여러계절과 상황에 따른 등산 복장(Layering System)

3-2-layering

a. 하계 산행 복장 : 폴리에스터 티셔츠, 나일론 반 바지, 게이터
b. 서늘한 날씨 산행 복장 : 가벼운 폴리에스터 내복
c. 추운 계절 캠프 복장 : 폴리프로필렌 모자, 울 스웨터, 폴리프로필렌 장갑
d. 동계 캠프 복장 : 폴리에스터 플리스 바라클라마, 폴리에스터 플리스 재킷, 울 미튼, 폴리에스터 플리스 바지
e. 비, 바람 부는 날씨의 복장 : 고어텍스 모자, 고어텍스 겉옷, 나일론+폴리우레탄 코팅 바지

내 복

내복은 직접 피부에 닿는 옷으로 촉감이 좋고 땀을 잘 흡수하여 빨리 마르고, 보온력과 신축성도 있어야 한다. 폴리에스터와 폴리프로필렌과 같은 합성섬유 원단이 적절하며, 어두운 색이 태양열을 잘 흡수하여 보온 효과를 높여준다.
여름에는 티셔츠, 반바지, 팬츠 등이 내복과 겉옷을 겸한다. 면으로 된 티셔츠(그리고 팬츠, 브래지어)는 땀을 잘 흡수하지만 젖은 상태에서 보온력이 없고 잘 마르지 않기 때문에 바람이 잘 부는 기후에 적당하다. 대신 폴리에스터 의류는 땀을 잘 흡수하고, 잘 마를 뿐만 아니라 젖은 상태에서도 어느 정도 보온력이 있기 때문에 좀 더 광범위한 기후에 적당하다.
반바지는 통풍이 잘되고 튼튼해야 하기 때문에 나일론 소재가 좋다. 면 반바지는 땀에 젖으면 축축하고 몸에 와 닿을 때 불편하다. 얇고 신축성이 좋은 폴리에스터 내복에 반바지를 착용하면, 온화한 날씨에 적당한 보온성과 활동성을 높여준다.
몸에 밀착된 내복은 피부와 공기층을 형성하지 않아 가벼운 바람에도 흡수한 땀을 빨리 건조시켜 쾌적하게 만든다. 또한 긴 내복은 해충이나 나무 덤불로부터 다리를 보호하는 장점이 있는데, 엉덩이 부분이 쉽게 닳는 것은 반바지로 보완한다.


보온 의류

평소에 주로 입는 면 스웨터나 진(Jean) 바지는 등산용으로 적절하지 않다.
상체 보온을 위한 웃옷은 내복보다 두꺼운 합성섬유(폴리에스터, 폴리프로필렌)류 옷가지와 울 스웨터, 플리스 재킷 등이 많이 이용된다. 활동 중 바지와 웃 옷 틈새로 바람이 들어오지 않도록 충분히 길어야 한다. 목이 긴 상의는 보온 효과가 좋지만 심한 운동으로 땀이 많이 날 때 불편하므로 지퍼가 달린 것이 좋다.
바지는 젖어도 보온이 되는 울이나 플리스 바지가 좋다. 또한 바람이나 외부 마찰에 강하고 활동에 불편이 없도록 신축성을 지녀야 한다. 플리스 바지는 울보다 가볍지만 바람과 마찰에 약하므로 얇은 나일론을 엉덩이 부분과 무릎 위쪽에 덧대기도 한다.
보통 울 소재의 무릎까지 내려오는 니커보커(Knicker Bocker)는 이슬이나 눈에 젖는 것을 방지하고 통풍과 활동성이 좋지만, 매우 추운 날씨에는 적당하지 않다.


겉 옷

이상적인 겉옷은 보온성은 필요 없지만 완전한 방수 방풍 기능과 함께 통기성을 지녀야 한다. 그러나 지금까지 이러한 조건을 모두 만족시키는 옷은 없다. 고어텍스는 방풍과 방수 그리고 통기성을 지녔지만, 땀을 완전히 배출시키지 못하기 때문에 완벽한 대안이 될 수 없다.
폴리우레탄 코팅을 한 방풍 / 방수 기능의 겉옷은 고어텍스에 비하여 값이 저렴하다. 하지만 통기성이 없기 때문에 바람이 잘 통하는 옷과 같이 휴대해 상황에 맞게 바꿔 입어야 하며, 겉옷 자체로도 무겁다. 따라서 경제적인 여유가 있다면 방수 / 방풍 / 통기성을 지닌 고어텍스 겉옷이 보다 효과적이다.
웃옷은 지퍼가 달린 표준 파카(Standard Parka)와 목 부분에만 지퍼가 있는 아노락(Anorak) 스타일이 있다. 표준 파카는 충분한 통풍 조절 능력을 가지고 있지만, 무겁고 매우 심한 바람과 추위에 아노락보다 약하다. 아노락은 입고 벗기가 조금 불편하지만 가볍고 지퍼가 말썽을 일으킬 염려도 없고, 보온성이 높기 때문에 이를 더 선호하는 등산가도 있다.
흔히 오버트라우저(Over Trousers)라고 말하는 덧바지도 다리 끝에서부터 허리까지 지퍼가 달린 스타일과 지퍼가 없거나 밑단에만 있는 것이 있다. 지퍼가 있는 것은 등산화를 벗지 않고 입을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무겁고 눈이나 비바람이 침투할 수 있고 조금 비싸다. 지퍼가 없는 것은 착용이 불편하지만 가볍고 저렴하며 눈이나 비바람에 강하다.
다리는 상체에 비하여 땀이 덜 나고 더위에도 강하기 때문에 통기성은 없지만 값이 저렴하고 내구성이 좋은 폴리우레탄 코팅 원단 덧바지도 무난하다. 멜빵이 달린 덧바지는 흘러내릴 염려가 없고 눈이나 바람을 막아 보온 효과가 높지만 조금 무겁다.
우모복은 매우 추운 날씨에 사용되는 보온 의류로 나일론 겉감 속에 오리털이나 거위털을 보온재로 사용한다. 우모복의 겉감은 조직이 촘촘하면서도 부드러워야 바람에 강하고 깃털이 빠져 나오지 않고 팽창력도 유지된다. 등반 중에는 부피와 무게를 줄여서 가지고 있다가 매우 추울 때 꺼내 입는 것이므로 복원력이 우수하고 불필요한 모자나 장식이 없이 가벼운 것이 좋다.
고어텍스 우모복은 물기로부터 옷을 보호하지만 무겁고 비싸다. 또 우모복을 입을 정도로 추운 날씨에는 눈이 녹아서 젖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에 적당하지 않다. 좀 더 가벼운 고어텍스 종류의 드라이로프트를 겉감으로 쓴 우모복도 있다.

3-2-anorak

▲ 겉 옷

겉옷을 고를 때 주의할 점

‧ 겉 옷 아래 보온용 웃옷을 껴입어도 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을만큼 충분한 크기여야 한다.
‧ 옷에 달린 모자는 빗방울이 얼굴이나 목에 떨어지지 않도록 끈으로 조여져야 하고 안에 다른 모자를 착용할 수 있을 만큼 적당히 커야 하며, 옆으로 시야를 가리지 않아야 한다.
‧ 통기성을 위해 겨드랑이 부분에 지퍼가 달린 것이 좋고, 소매는 단을 조이고 풀기 편리하게 만들어져야 한다.
‧ 지퍼는 이빨이 튼튼하고, 젖었을 때는 건조가 빨라야 한다.
‧ 위 아래로 여닫을 수 있는 이중 지퍼는 안전 벨트를 차고 등반할 때 편리하다.
‧ 재봉선은 물과 바람이 통하지 않도록 천을 덧대 테이프로 접착 처리한 것이어야 한다.
‧ 주머니는 장갑을 낀 채 손이 들어 갈 수 있을 정도로 커야 하고 빗물이나 눈이 들어가지 않도록 덮개가 있어야 한다.
‧ 상의 끝은 엉덩이를 덮을 수 있을 정도로 길어야 하고, 끝단에 조임 끈 처리가 되어 있어야 한다.
‧ 소매 끝은 팔을 위로 뻗었을 때도 손목을 덮을 수 있을 정도로 충분히 길어야 하고, 고무줄이나 밸크로(Velcro) 테이프가 있어 바람이나 눈을 막을 수 있어야 한다.


모자, 장갑, 양말, 스패츠

모 자

머리로 빼앗기는 열은 전체 체열 손실의 절반이나 될 정도로 많다. 그러므로 ‘발이 시리면 모자를 써라.’라는 말이 있듯이, 체온을 유지하기 위해서는 제일 먼저 모자를 써야 한다. 그러나 머리를 필요 이상 보온하면 오히려 컨디션이 나빠진다.
단순 보온을 위한 모자는 울, 폴리프로필렌, 폴리에스터플리스 등의 소재로 된 바라클라바(Balaclava)가 좋다. 바라 클라바는 머리뿐만 아니라 얼굴과 목 부분까지 보온을 해주며, 필요에 따라 접어 올려 사용할 수도 있다. 헬멧 안에 쓸 때는 얇은 바라클라바가 좋다.
더운 날씨에 햇볕을 가리고, 빙하 지대나 만년설의 강한 자외선으로부터 머리를 보호하기 위해서는 고어텍스나 면 소재의 중절모(Hat)를 쓴다. 중절모는 비옷에 달린 모자보다 목 부분의 통기성이 좋다. 목 뒷부분에 반다나(Bandanna)라는 큰 손수건이 달린 모자도 같은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이런 모자들은 바람에 날리는 것을 막기 위한 끈이 달려 있어야 한다.
모자 하나가 여벌의 스웨터보다 유용할 수 있다. 그러므로 등반할 때는 모자를 두 가지 이상 가져가 상황에 맞게 머리를 보호해야 좋은 컨디션을 유지할 수 있다.
3-2-balaclava

▲ 바라클라바

장 갑

손가락은 혈액순환의 끝 부분에 있기 때문에 체온을 유지하기 어려워 발가락과 함께 동상 위험이 가장 높다. 겨울철에는 건조한 날씨에도 젖은 로프를 조작하거나, 빙벽과 눈이 있는 암벽을 오를 때 장갑이 젖을 수 있다. 젖은 장갑을 끼고 추위에 노출되면 동상에 걸릴 위험이 더욱 커지므로 장갑은 항상 말라 있어야 한다.
단순 보온을 위한 장갑은 젖어도 보온 효과가 있는 울이나 플리스를 주로 사용하는데, 플리스가 더욱 가볍고 물기를 쉽게 짜내고 빨리 말릴 수 있다. 벙어리 장갑(Mitten)은 손가락이 달린 장갑보다 보온 효과가 높지만 사용이 불편하다.
고어텍스로 된 덧 장갑은 내부의 보온 장갑을 눈과 바람으로부터 보호하여 보온 효과를 높이고, 보온 장갑의 건조 상태를 오랫동안 유지시켜 준다. 보온 장갑이나 덧 장갑은 눈이 묻어 있는 장비를 조작할 때 미끄럼을 막는 고무 소재를 덧붙인 것도 좋지만, 너무 투박하면 조작 능력을 떨어뜨린다.
장갑 역시 등반 상황에 맞게 여러 종류의 장갑을 가져가야 한다. 특히 마른 보온 장갑은 반드시 여벌로 휴대해야 한다. 조리 등의 캠프 생활과 장비 조작에 사용할 얇고 질긴 장갑을 따로 준비하면 편리하다.


양 말

등산용 양말은 발을 따뜻하게 하고 걸을 때 적당한 탄력을 주며, 등산화와의 마찰로 발에 상처가 나는 것을 막는다. 등산화는 발에서 나는 땀 배출을 어렵게 하기 때문에 양말이 땀을 잘 흡수해야 한다. 고어텍스 등산화도 땀을 외부로 완전히 배출해 주지 못한다.
모 양말은 보온력이 좋고, 탄력이 있으며 젖어도 따뜻하지만, 건조가 늦고 줄어들며 쉽게 닳는다. 최근에는 합성섬유를 혼합하여 모의 단점을 보완하고 있다. 합성섬유 양말은 모직물만큼 따뜻하지는 않지만 훨씬 부드럽고 더 빨리 마를 뿐만 아니라 질기다. 실크 양말은 단열 효과가 높고 감촉이 좋고 가볍지만, 내구성이 약해 양말을 겹쳐 신을 때 속 양말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면 양말은 감촉이 좋고 땀을 빨리 흡수하지만, 잘 마르지 않고, 젖은 상태에서 보온력이 급격히 떨어지고 잘 늘어나며 물집과 동상에 걸리기 쉽다.
가벼운 산행에는 양말을 한 겹만 신지만, 일반적으로 등산 양말은 두 겹을 겹쳐 신는다. 속 양말은 실크나 합성섬유로 된 얇고 부드러운 재질이 좋다. 그러면 땀이 나도 발은 젖지 않고 바깥 양말로 땀을 전달한다.난이도 높은 암벽 등반을 할 때는 양말을 신지 않거나 얇고 착 달라붙는 양말을 신는다. 험난한 지형을 오랫동안 걷거나 매우 추운 날씨에는 양말을 세 겹으로 신는 경우가 있는데, 혈액순환을 방해애 오히려 보온 효과를 떨어뜨릴 수 있다.
고어텍스 양말은 발에서 땀이 많이 나는 상황에 좋다. 속 양말에서 흡수된 땀이 고어텍스 양말을 거쳐 배출된 뒤 다시 안으로 들어오지 않기 때문에 쾌적하다.
새로 구입한 등산화를 신거나 딱딱한 등산화를 오랫동안 신을 때는 뒤꿈치와 발가락을 두껍게 하거나 쿠션을 좋게 한 양말로 물집이 생기는 것을 어느 정도 막을 수 있다.
목이 무릎까지 올라오는 양말은 다리 전체를 압박해서 혈액순환을 방해하기에 발이 시리고 동상에 걸리기 쉽게 만든다. 종아리는 가장 추위에 강한 부분이기 때문에 굳이 목 긴 양말을 사용할 필요가 없다.

텐트용 신발

동계 등반의 캠프 생활에서 투박한 등산화는 매우 불편하다. 우모 등의 보온재와 방수 코팅된 나일론 타프타나 옥스퍼드(Oxford)를 겉감으로 사용해 가볍게 만든 텐트용 신발은 눈 위에 설치된 텐트에서 안팎을 자유롭게 드나들 수 있어 매우 편리하다. 보온 효과도 뛰어나 휴식과 취침 중에 발이 시린 것을 막아준다.


스패츠(Spats), 슈퍼 게이터(Super Gaiters)

스패츠는 눈이 신발 속으로 들어오는 것을 막고 빙벽 등반 중에 떨어지는 물을 막기도 하고 크램폰으로부터 바지를 보호한다. 눈이 깊지 않거나 눈길이 잘 뚫린 곳에서는 짧은 스패츠가 좋지만, 예상하지 못한 깊은 눈을 만났을 때 낭패를 볼 수도 있다.
등산화까지 완전히 덮는 슈퍼 게이터는 매우 혹독한 동계 등반에서 눈을 차단하고 등산화가 젖는 것을 방지하고 발의 보온 효과도 높여 준다.
스패츠는 나일론 타프타 보다 조금 두꺼운 나일론 옥스퍼드를 주로 사용하는데, 안쪽에 폴리우레탄 방수 / 방풍 코팅을 한다. 폴리우레탄 코팅 원단을 사용한 스패츠는 땀이 배출되지 않아 성에가 발생하기도 한다. 이를 보완한 고어텍스 스패츠도 있지만 성에가 신체 컨디션에 큰 영향을 주지 않기 때문에 적극적으로 사용되지는 않는다.
스패츠는 매우 간단한 구조로 단순한 기능을 하지만, 이곳의 작은 결함이나 불편함이 등반에 큰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하나뿐인 스패츠가 고장나서 등산화 속에 눈이 들어오면 심각한 어려움을 겪게 된다. 특히 지퍼의 잔 고장이 잦은 문제를 일으킨다. 그래서 지퍼를 덮는 덮개의 벨크로 테이프는 지퍼가 고장났을 경우에도 충분히 여밀 수 있어야 한다. 아예 지퍼 없이 벨크로 테이프만으로 만든 스패츠도 있다.
등산화 창 밑으로 스패츠를 고정시키는 밴드는 네오프랜(나일론을 혼합해 만든 합성고무)과 강철 와이어를 주로 쓴다. 와이어는 약하지만 눈이 잘 달라붙지 않고, 네오프랜 밴드는 튼튼한 반면 등산화 바닥에 스노볼(Snowball : 바닥에 눈이 달라붙어 뭉쳐진 것)이 잘 만들어진다. 스노볼보다는 잘 끊어지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하므로 요즘에는 네오프랜 밴드를 더 선호한다.
스패츠 밑단은 조금 넓게 만들어 등산화 윗부분을 절반 정도 덮고 신발 둘레에 밀착되어야 하는데, 고무 밴드 처리를 한 것이 좋다. 밑단의 입체 디자인과 등산화 끈에 거는 금속 고리 위치가 등산화에 맞지 않으면 틈이 많이 벌어진다. 스패츠 윗부분은 고무 밴드나 끈으로 조여 눈이 들어오지 않아야 하는데 너무 꽉 조이지 않아야 한다.
3-2-spats

▲ 스패츠 - a. 짧은 스패츠 b. 긴 스패츠 c. 슈퍼 게이터


등 산 화


등산에 있어서 등산화의 중요성은 달리 말할 필요가 없다. 등산의 형태만큼이나 등산화의 종류도 다양하다. 등산화는 전통적으로 가죽으로 만들었는데 요즘은 가죽의 장점을 살리고 단점을 보완한 새로운 소재와 제조 공법으로 만들어지고 있다. 그러므로 자신의 등반에 알맞은 소재와 기능을 갖춘 등산화를 발에 맞게 골라 신어야 한다.


중등산화(가죽 등산화)

가죽은 등산화의 재질로 유용하게 쓰이고 있다. 필요에 따라 딱딱하게 만들 수도 있고 부드럽게 할 수도 있다. 어느 정도 방수 기능을 갖추고 통기성도 줄 수 있다. 보온력과 바위와 마찰력도 좋고 질기고 가공이 편리하다. 이런 특징 때문에 다양한 지형 조건에 알맞은 등산화 소재로 사용되지만, 고도의 기능을 필요로 하는 등반에는 적절하지 않을 수 있다.
가장 전통적인 가죽 등산화는 두꺼운 바닥 고무창과 튼튼한 갑피를 지니고 있는 목이 긴 중등산화다.
비브람(Vibram)이라는 바닥 고무창은 진흙, 바위 그리고 눈에서 우수한 성능을 발휘한다.

좋은 가죽 등산화를 고르는 법
‧ 물이 스미는 것을 최소화하고 내구성을 높이기 위해 가급적 바느질 부분이 적어야 한다.
‧ 발목 부분과 등산화 입구는 발이 잘 들어가야 하고 물이 침투하는 것도 막아 주어야 한다.
‧ 앞부분 갑피가 단단해야 끈을 바짝 조였을 때 발가락이 편하고, 돌에 부딪힐 때 발을 보호하며, 단단한 눈에서의 스텝 킹(Step-Kicking : 단단한 눈을 발끝으로 치고 오르는 설상 보행법)에도 편하다.
‧ 바닥 창은 험난한 자갈길을 오랫동안 걸어도 특정 부위에만 압박이 가해지지 않고 발바닥 전체로 분산되도록 적당한 두께의 고무창과 단단한 가죽 창 등을 붙여야 한다.
3-2-vibram
▲ 중등산화(가죽 등산화)

경등산화(가죽/섬유 원단 등산화)

등산화 제조 기술이 발전하면서, 부분적으로 내구성이 좋은 섬유 원단을 쓴 등산화가 많이 나왔다. 부분적으로 특수 원단을 사용하면 딱딱하고 무거운 가죽의 단점을 보완할 수 있다.
경등산화는 가죽 등산화보다 착용감이 좋고 유연해 가벼운 산행이나 트레킹에 좋다. 젖었을 때도 빨리 마르고, 가격도 저렴하다.
그러나 섬유 원단을 사용한 경등산화는 가죽에 비해, 험난한 지혁에서는 방수성도 떨어지고, 내구성도 낮다. 또 크렘폰 착용이 곤란하고 설사면을 내려올 때 등산화의 무게를 이용하여 뒤꿈치로 눈을 다지며 내려오는 풀는지 스탭(Plunge Step)과 스텝 킥킹을 사용하기가 불편하다.
3-2-plunge
▲ 경등산화(가죽/섬유 원단 등산화)

플라스틱 이중 등산화

플라스틱 이중 등산화는 딱딱한 플라스틱 겉 신(Out Shell)과 보온성이 있는 속 신(Inner Boots)의 이중 구조로 되어 있다. 매우 추운 곳의 원정 등반과 빙벽 등반을 위해 개발되어 폭넓은 설상 등반에서도 우수한 기능을 발휘한다.
딱딱한 플라스틱 외피는 발의 혈액순환을 방해할 정도로 등산화 끈을 조이지 않아도 크렘폰이나 설피를 착용할 수 있도록 해준다. 또한 오랜 설상 등반에서도 외부의 눈과 습기를 완전히 차단해 속 신의 보온 기능을 유지시켜 준다. 속 신에서 나온 땀은 텐트에서 쉴 때 적절히 건조시켜야 한다. 일반적으로 수분을 흡수하는 양말이나 장갑을 넣어 침낭 속에 품고 자는 방법으로 말린다.
3-2-plastic
▲ 플라스틱 이중 등산화

플라스틱 이중 등산화는 가죽으로 된 중등산화보다 가벼우면서도 단단하고 방수성, 보온성이 좋지만, 유연성이 부족해 오래 걸어야 하는 등반에서는 불편하다. 간혹 플라스틱 외피가 매우 추운 날씨에 강한 충격으로 깨지거나 모닥불에 녹아 변형되기도 한다.

등반에 따른 등산화의 바른 선택

눈이나 얼음이 없고 춥지 않은 곳에서는 부드러운 가죽이나 가죽과 섬유 원단을 사용해 유연하고 가볍고 빨리 마르는 경등산화가 적당하다. 이때도 자갈이 많은 험한 길을 오랫동안 걷는다면 바닥 창이 두꺼워야 발바닥을 보호할 수 있다.
바닥 고무창의 재질 중에는 바위에서 마찰력이 다소 떨어지는 우레탄 재질의 경등산화도 있는데, 일반 등산에는 큰 문제가 없지만 암릉 등반이나 가벼운 암벽 등반에는 적절하지 않다. 고무 창 재질 중 암벽화 창으로 사용하는 부틸(Butyl)을 바닥 창으로 사용한 경등산화가 바위에서 마찰력이 좋아 등반력을 높여준다.
눈과 얼음이 있는 곳에서는 보온이 되고 눈이 녹아 안으로 침투되지 않도록 두껍고 방수 처리가 잘 되어 있어야 한다.
고어텍스를 사용한 등산화는 방수가 되면서도 통기성을 유지하도록 만들었지만, 발에서 나는 땀을 충분히 밖으로 내보낼 수는 없다. 더운 날씨에는 공기가 잘 통하는 원단으로 된 경등산화보다 오히려 땀이 많이 나고 더워서 좋지않다.
영하의 날씨가 아니라면 우연히 비를 만나는 상황을 대비해 방수 기능을 선택할 것인가, 시원하고 쾌적한 것을 우선 고려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한다. 눈과 얼음이 있는 영하의 날씨에서도 고어텍스가 모든 것을 해결해 주지는 않는다. 그러므로 기본 기능을 잘 갖춘 등산화에 고어텍스 재질이 보강된 등산화를 선택하는 것이 좋다.
발에 맞는 등산화

발에 잘 맞는 등산화를 선택하는 것은 좋은 등산화를 선택하는 것 이상으로 중요하다. 등산화를 구입할 때는 발이 약간 부어 있는 저녁 시간이 좋다. 실제 등산 중에 사용하는 양말을 신고 등산화를 신어 본다. 그리고 등산화 끈을 잘 조여서 무거운 배낭을 메고 계단처럼 등산할 때와 비슷한 장소를 걸어 보아야 한다. 이때 내리막길에서 발가락이 앞으로 쏠리지 않는지 신경 써야 한다.
발목을 잘 잡아 주고 편안하면서도 발 전체가 꼭 맞아야 한다. 등산화가 너무 커서 발이 신 안에서 놀게되면 오르내릴 때 체력 소모가 많고 신발에 닿는 부분이 고통을 받게 된다. 또 너무 꽉 죄는 등산화는 혈액순환을 방해해 동상을 일으킨다.
가죽이나 섬유 원단으로 된 등산화는 신을수록 약간 늘어나고 플라스틱 이중 등산화는 늘어나는 정도가 작다는 점도 고려해야 한다. 고산 등반에서 사용할 신발은 높은 고도에서 발이 붇는다는 사실을 감안해야 한다.

등산화 관리

더러워진 등산화는 잘 세척해야 한다. 먼지와 진흙은 시간이 지나면서 가죽을 상하게 한다. 세척할 때는 중성 비누로 사용하고 직사광선을 피하고 환기가 잘되는 곳에서 신문지를 넣어서 말린다. 등산화를 만들 때 접착제를 사용한 부분이 많으므로 모닥불이나 뜨거운 열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한다.
특수하게 가공 처리한 가죽 등산화는 제품에 적혀 있는 방법대로 잘 관리한다. 가죽과 원단을 혼합하여 만들어진 등산화는 방수성이 약하므로 실리콘 스프레이 방수제를 뿌려 사용하기도 한다.


배 낭



가. 배낭의 종류

등산에 사용되는 배낭은 크기에 따라 당일 등산에 사용되는 소형 배낭과 산에서 1박 이상을 하게 될 때 사용하는 대형 배낭이 있으며, 구조상 프레임이 없는 배낭, 내부에 프레임이 있는 배낭, 외부에 프레임이 있는 배낭으로 구분할 수 있다.

소형 배낭(Day Pack)

소형 배낭은 보통 프레임이 없는 것이 많으나 간혹 조금 큰 배낭일 경우, 프레임을 사용하기도 한다. 소형 배낭은 약 9~13kg의 무게를 운반하며, 용량은 30~40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3-3. 등산 식량과 취사산악연맹2009.09.20 04:22
▼ 다음글3-1. 등산의 첫걸음산악연맹2009.09.20 04: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