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간 「그곳에 산이 있었다」 안내

관리자 | 2014.06.19 15:03 | 공감 0 | 비공감 0

신간안내

이용대 <그곳에 산이 있었다>

 

  

"다른 사람과 경쟁하지 말고 오롯이 자신만의 을 올라라"

  이용대 대한산악연맹 등산교육원 특임교수(겸 코오롱등산학교장)1970년부터 지금까지 월간<마운틴>과 한국일보에 연재한 칼럼 중 51편을 엄선해 한 권의 책으로 엮었다.

 

  이용대 교수는 30여년 동안 등산을 가르쳐 온 대한민국 등산교육의 산 증인이자 대표 산악칼럼니스트이다. '클라이머에게 정년은 없다'는 모토로 지금까지도 저술활동 뿐만 아니라 등산교육에도 왕성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다.

 

  <그곳에 산이 있었다>엔 그런 그가  산에서 얻은 깨달음과 삶에 대한 철학, 국내외 등산의 역사와 문화, 산사람들의 눈물겨운 분투기들을 자신만의 유려하고 감칠맛 나는 문체로 기술해 놓고 있다. 또한 '지금 이 순간의 어려움을 넘어 정상에 다가서라, 그것이 등산이고 인생'이라며 현재를 사는 우리들에게 깊은 울림과 다른 사람과 경쟁하기 보단 '오롯이 자신만의 산을 가꾸라'는 삶의 통찰을 담담히 전한다.

 

  총 4장으로,  '<1> 산은 인생의 학교다. <2> 산 속의 문화, 세상 속의 산 <3> 산을 사랑하니 산과 닮아 있다. <4> 자연의 대서사시, 길이 끝나는 곳에서 등산이 시작된다'는 주제로 30년간 산에서 만오천 명의 제자를 가르치며 얻은 깨달음에 대해 적어내려갔다.

 

  대한민국 최초의 몽블랑 등정자가 친일 인물이었다는 사실과 백두대간의 유래와 그에 얽힌 역사적 배경 등 미처 알려지지 않았던 일화와 정보도 들려주며등산 문화와 역사에 대한 올바른 관점을 제시함으로써 새롭게 산을 바라볼 수 있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이다또한 산악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고() 박영석, 우리나라 최초의 에베레스트 원정대 대장 김영도, 지구에서 가장 높은 산을 정복했으면서도 항상 자신을 낮추었던 에드먼드 힐러리 등 산사람들의 분투기도 빼놓을 수 없는 부분이다.

 

이용대 지음/ 해냄출판사 / 328p/ 14,500 

공감 비공감
twitter facebook me2day 요즘
▲ 이전글訃告 - 정순택 前 대한산악연맹 부회장관리자2014.07.01 15:19
▼ 다음글KBS "영상앨범 산" 여름방학특집 시청자 모집 안내관리자2014.06.09 14:18